전기 면도기

[레전설] 같은 날, 같은 나라에서 태어난 두 공격수! 클루이베르트와 반 니스텔루이의 이야기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축나잇 작성일20-04-12 00:00 조회2회 댓글0건

본문



6:05 로베르토 바조는 이 시즌에 볼로냐로 이적했어서 클루이베르트가 바조에 밀렸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 정정합니다!

같은 날, 같은 나라에서 태어난 두 공격수가 있었습니다.

한 공격수는 데뷔한 시즌에 아약스에서 챔피언스리그 결승골을 넣고 우승을 이끌었으며, 리그에서는 무패우승을 달성해 발롱도르 5위에 올랐고

반면 다른 공격수는 2부리그에 데뷔해 경기를 간신히 뛰고 있었습니다.

금방 스타가 된 선수는 그 명성을 감당하지 못했는지 잦은 음주와 구설수에 시달렸으며

반면 다른 선수는 뒤늦게 피어올라 구설수 없이 활약한 끝에 서로의 명성을 뒤집습니다.

과연 어떤 이 동갑내기 두 선수가 어떤 축구 인생을 거쳤는지 확인해보겠습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,653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legalcenter.or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